이현

1,470

바닷속의 달 - 이현

바다가 두렵기만 했던 나
그러다 달빛을 품은 바달 보면
맘을 감출 틈도 없이
사랑스레 안게 돼
내일 따위는 잊을게
다만 네 품속에서
아픔 따위는 지울게
다만 네 숨 속에서
내 사랑 그냥 네 숨이 좋아
네 품이 좋아
이 여름밤 달빛
날 비춰준 네 손길
푸른 여름밤 달빛
날 안아준 네 숨길
놓지 않을래
이 파도가 또 나를
할퀴더라도
네가 있음에 감사해
널 바라보면 웃음이 나
아름답게 내 맘속에 떠있는 너
어두운 밤 비춰주는 달빛처럼
단 하나 내 모든 게 되어준 너
그저 네가 좋아서 난
사랑한다 할 거야
넘쳐 또 넘쳐서 난
아낌없이 줄 거야
내 사랑 잴 수 없는 바다가
네 품이 좋아
이 여름밤 달빛
날 비춰준 네 손길
푸른 여름밤 달빛
날 안아준 네 숨길
놓지 않을래
이 파도가 또 나를
할퀴더라도
네가 있음에 감사해
이 파도도
이 달빛도
네가 있음에 감사해
상처 하나 없이 어떻게 널
아픔 하나 없이 사랑해
꿈같은 널 안고 있잖아 난
그것 하나만으로도 난
난 충분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