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이로(415)

3,755

그저 안녕 - 사이로(415)

파란 바다를 바라볼 때
맘속에 파도가 일어 온다면
그댄 어떤 생각을 하시나요
가끔은 날 생각하나요
까만 하늘을 바라볼 때
별들이 쏟아져 내려온다면
내 맘에
내 맘에
쏟아지는 건
별이 아닌 네 그리움
하나씩 걸어 놓은 기억들
내 오랜 여름밤
내가 사랑한 모든 것
밤새워 켜진
네온 빛처럼
그때 뜨거웠던 그때를
하나씩 하나씩
잠시 꺼내어 웃어 보곤 해
그저 안녕
하얗게 가득한 별
저 바다 너머로
그저 안녕
까맣던 밤을 비춰 주던 기억들
오랜 밤 모든 시간도
그저 안녕
지금 내 맘엔 파도가 일지만
이젠 이젠 이젠
돌아갈 순 없을 테니
뜨거웠던 그때로
시간이 흘러
또 다른 사랑을 하고
낯선 추억을 쌓아 가겠지
순간이 널 잠시 내게 데려와 줬듯이
함께 웃었던
함께 울었던
그때 뜨거웠던 그때를
하나씩 하나씩
마저 이렇게 다 잊어가겠지
그저 안녕
하얗게 가득한 별
저 바다 너머로
그저 안녕
까맣던 밤을 비춰 주던 기억들
오랜 밤 모든 시간도
그저 안녕
지금 내 맘엔 파도가 일지만
이젠 이젠 이젠
돌아갈 순 없을 테니
뜨거웠던 그때로
뜨거운 해와
차가운 내 맘
기억의 어딘가
오랜 시간 많이 좋아했어요
너무 멀어 들리진 않겠지만
잘 지내줘요
이젠 안녕
수없이 엇갈렸던
우리 마음도
오랜 밤 모든 시간도
이젠 안녕
아직 내 맘엔 별이 내리지만
이젠 이젠 이젠
돌아갈 순 없을 테니
뜨거웠던 그때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