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지훈

4,027

꽃무늬 벽지 - 신지훈

안경을 끼지 않고 본다면
꽃밭에 누운듯해
멀리 떠나서 날 채우려던 시절
이제야 헤아린 그때의 마음
복잡한 감정들이 다음 장으로
또 다음 장으로 채워져
그대에게 보고 싶은 말 한 줄
많이 따스했다고 적어봅니다
작은방 뭐라도 해내라 하네
안개처럼 떨치기 힘든 내 마음
결국 행복하려 아픈 반복이라고
천천히 깨우쳐 가요 난
똑같은 무늬를 가만히 들여다보면
애쓰던 내 마음 같아요
힘겹게 다 정리하고 보니
애초에 전부 같은 바램인걸
작은방 뭐라도 해내라 하네
안개처럼 떨치기 힘든 내 마음
결국 행복하려 아픈 반복이라고
천천히 깨우쳐 가요 난
정처 없이 떠도는 내 마음
내 조용한 방은 정신없이 떠들어요
정처 없이 떠도는 내 마음
내 조용한 방은 정신없이 떠들어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