패닉

21,719

정류장 - 패닉

해질 무렵 바람도 몹시 불던 날
집에 돌아오는 길 버스 창가에 앉아
불어오는 바람 어쩌지도 못한채
난 그저 멍할뿐이였지

난 왜 이리 바보인지 어리석은 지
모진 세상이란걸 아직 모르는 지
터지는 울음 입술 물어 삼키며
내려야지 일어설 때

저 멀리 가까워 오는 정류장 앞에
희미하게 일렁이는

언제부터 기다렸는지 알 수도 없는
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그댈 봤을때

나는 아무말도 못하고
그댈 안고서 그냥 눈물만 흘러
자꾸 눈물이 흘러
이대로 영원히 있을수만 있다면
워- 그대여 그대여서 고마워요

결국 난 혼자라고 누구든 그렇다고
나 혼자 해결할 수 있다고
손잡아주던 그대 잊어버렸지
생각하면 그대 나와 함께였는데

고집을 부리고 다 필요없다고
나 혼자 모든것들을 감당하려 했었지만
그댈 마주쳤을 때 눈물이 흐를 때
내가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알게됐네

낙엽이 뒹굴고 있는 정류장 앞에
희미하게 일렁이는 까치발 들고
내 얼굴 찾아 헤매는
내가 사준옷을 또 입고 그댈 봤을때

나는 아무말도 못하고
그댈 안고서 그냥 눈물만 흘러
자꾸 눈물이 흘러
이대로 영원히 있을수만 있다면
워- 그대여 그대여서 고마워요

나 밖에 몰랐었지 어리석게도
주위를 한 번만 둘러보기만 했어도
모두 한 명씩 나를 떠나가고
나는 세상과 계속 멀어지고

결국 주위에 아무도 없을때
언젠지도 모르게 내게 다가 온 그대
세월이 모두 끝나가게 되도
그대 손을 놓지 않는다고 -